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자담배 폭발, 목에 파편 발견"…미국서 또 사망사고

입력 2019-02-06 20:55 수정 2019-02-07 14: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우던 남성이 폭발로 숨졌습니다. 전자담배 폭발로 인한 사망 사고는 미국에서 벌써 두번째입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앨리스 브라운/유가족 : 25살도 안 된 애가…(죽었어요.) 손자는 자기 앞에 펼쳐진 긴 인생을 살았어야 했어요.]

미국 텍사스 주에 살던 올해 24살 윌리엄 브라운이 지난달 숨졌습니다.

상점 주차장에서 피우던 전자담배가 폭발한 것입니다.

폭발한 전자담배 파편 세 조각이 목에서 발견됐습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였는데 문제가 있어 더이상 팔리지 않는 제품이었다고 CNN은 보도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지난 2009년 이후 200건이 넘는 전자담배 폭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이 중 사람이 숨진 것은 이번이 두번째 입니다.

지난해 5월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30대 남성이 전자담배 폭발로 인해 머리에 손상을 입고 숨졌습니다.

미 의회는 전자담배 배터리가 "시한폭탄과 같이 위험한 물건"이라고 이미 지적했습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도 배터리 과열 등으로 인한 전자담배 관련 화재가 한 해 2건 꼴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배터리 과열에 주의하고, 정품이 아닌 배터리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