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인당 5건 제로페이 가입 할당"…구청 직원들 반발

입력 2019-02-05 21:02 수정 2019-02-05 23:07

서울시 "할당제 직접 지시한 적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시 "할당제 직접 지시한 적 없어"

[앵커]

서울시 일부 구청에서 최근 활용도가 낮아 논란이 된 제로페이를 가입하라고 직원들에게 할당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직원 1명 당 5장씩 가입신청서를 받아오라고 해 직원들이 울며겨자먹기로 영업에 나섰는데, 서울시는 자치구가 자발적으로 한 일이라는 입장입니다.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성북구청에서 일하는 공무원 A 씨는 최근 단골 식당을 찾아가 제로페이에 가입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모든 직원이 제로페이 가입 유치에 나서라는 구청 지침 때문입니다.

[A씨/성북구청 직원 : 직원들에게 할당을 줬어요. 1인당 5건씩 해와라. 직원들의 불만이 하늘에 닿아 있어요.]

상황은 강북구청도 비슷합니다.

[B씨/강북구청 직원 : 강북구는 하루에 한 부서에서 (가입신청서) 2개씩 이런 식으로요.]

난데없는 제로페이 실적 경쟁은 서울시 특별교부금 300억원과 관련 있습니다.

서울시가 지난달 초 각 자치구에 '창업·소상공인 경영안정 특별대책비'를 제로페이 추진 실적에 따라 지급하겠다고 전달한 것입니다.

재정 자립도가 낮은 자치구들은 경쟁적으로 제로페이 가입 유치에 열을 올릴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할당제를 직접 지시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준병/서울시 행정1부시장 : 할당제니 뭐니 하는 부분은 시 차원에서 하는 건 아니고. 실적에 따라서 지급할 수 있는 게 특별교부금이에요.]

일부 구청은 내부 반발과 부정적 여론이 확산하자 할당제를 중단하기로 했지만 건당 수당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가입 확대는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