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골마을 경제 살린 '청년 창업'…9천명 관광객 '북적'

입력 2019-02-05 21:09 수정 2019-02-06 0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요즘 도시에 살다가 아예 시골로 이사와 사업을 시작하는 청년들,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경북 문경에 있는 한옥카페도 그 중 하나인데요. 입소문을 타면서 관광객이 몰리고, 마을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합니다.

윤두열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입소문이 자자한 경북 문경의 한 한옥카페입니다.

문을 연 지 6개월 만에 9000여 명이 찾았습니다.

원래는 노인 40명 정도가 살던 마을에 청년 5명이 들어와 빈 한옥을 개조해 만들었습니다.

떡과 미숫가루, 오미자 등 파는 것들은 커피를 빼고는 모두 이 마을 인근에서 난 것입니다.

[황경주/떡집 운영 : 지역 경기도 안 좋은데 그나마 그래도 청년들이 꾸준하게 일을 주니까.]

주민들을 초대해 시낭송회나 음악회 등 공연을 열거나 함께 꽃을 심기도 합니다.

[도원우/화수헌 대표 : 감정적으로, 경제적으로 상생하기 위해서 메뉴나 문화공연 이런 것들을 지역의 특색을 많이 넣고.]

문경의 특산품과 관광지를 종이테이프에 새겼습니다.

서울 직장인들이 문경에 내려와 만든 이 회사는 문경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팬시용품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박현희/디자인스위치 대표 : 내 또래 친구들이 좋아할 만한 것, 즐길 수 있을 만한 것을 이 지역에서 하자.]

청년들이 이렇게 문경에 자리를 잡은 것은 경북도가 사업비를 지원하는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덕분입니다.

청년들 반응도 좋고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돼, 올해는 100명 가까운 청년들이 시골 창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김경식)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