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 지사, 1심 불복 '옥중 메시지'…지지자 결집도 나서

입력 2019-02-01 20:35 수정 2019-02-01 21: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논란의 당사자인 김경수 지사는 오늘(1일) 페이스북을 통해 '옥중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자신의 판결이 드루킹 일당의 거짓자백에 의존했다며 재판부 결정에 불복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당이 '보복성 판결'이라며 재판부를 정조준한 가운데, 김 지사 역시 같은 의지를 드러내며 지지자를 결집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페이스북 계정에 명절 인사 글이 올라왔습니다.

부인 김정순 씨가 대신 올린 '옥중 편지'였습니다.

김 지사는 '지난 6개월간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 수 있었다'는 인사를 한 뒤, 곧바로 자신의 1심 판결을 언급했습니다. 

재판 결과를 납득할 수 없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재판 과정에서 밝혀진 진실은 외면한 채 특검의 물증 없는 주장과 드루킹 일당의 거짓 자백에 의존한 유죄 판결"이며 "항소심을 통해 1심 재판부가 외면한 진실을 반드시 다시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지사는 어제 자신을 접견 온 민주당 의원들에게도 "판결을 바로잡고 도정에 복귀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배종찬입니다') : 주로 도정 공백에 대한 걱정, 그리고 도민에게 송구하다, 죄송하다란 말을 계속하더라고요.]

김 지사가 옥중에서도 자신이 결백하다는 메시지를 이어가며 지지층을 독려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 지사는 도지사 사무실로 지지자들이 보내온 꽃다발 사진을 역시 페이스북 계정에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