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가 하락에 소비자물가 0.8%↑…외식비는 3%대 고공행진

입력 2019-02-01 10:28

소비자물가 1년만에 1% 하회…국제유가 하락에 유류세 인하 겹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소비자물가 1년만에 1% 하회…국제유가 하락에 유류세 인하 겹쳐

유가 하락에 소비자물가 0.8%↑…외식비는 3%대 고공행진

국제유가 하락과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 등에 힘입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년 만에 1%를 밑돌았다.

전반적인 물가가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외식비는 서민이 즐겨 먹는 품목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이 이어져 10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1일 공개한 '소비자물가동향' 자료를 보면 올해 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24(2015년=100)로 작년 1월보다 0.8% 상승했다.

이 상승률이 1% 미만을 기록한 것은 작년 1월(0.8%)에 이어 12개월 만이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이 상승률은 2016년 8월 0.5%였다가 그 후에는 2018년 1월과 지난달을 제외하고는 줄곧 1% 이상을 유지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한국은행이 제시한 올해 물가안정목표(2%)와 큰 차이를 보였다. 다만 유가·농산물 등 영향을 제외한 근원물가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1%대 안정된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지난달 공업제품은 1년 전보다 0.7% 하락해 전체 물가를 0.22%포인트 끌어내렸다.

공업제품 물가는 2016년 8월 0.7% 하락한 후 줄곧 보합 또는 상승세를 이어오다 지난달 2년 5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석유류는 작년 1월보다 9.7% 떨어졌다. 품목별 하락률은 휘발유 12.7%, 경유 7.0%, 자동차용 LPG 9.4% 등이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 석유제품 ℓ(리터)당 평균 판매가격은 휘발유 1천345.5원, 경유 1천243.9원, 등유 938.9원이었다.

농축수산물 물가지수는 2.5% 상승해 전체 물가를 0.19%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산물은 기상·수급여건이 나아지면서 상승 폭이 전달(10.7%)보다 축소된 5.3%를 기록했다. 축산물은 1.5% 하락했다.

서비스 요금은 1.4% 상승해 전체 물가를 0.77% 포인트 끌어올리는 효과를 냈다.

공공서비스 요금은 0.3% 하락했으나 개인서비스요금이 2.5% 상승했다.

공공서비스 요금은 입원실 등 건강보험 적용 확대, 통신비 감면 등 효과가 이어지면서 2012년 2월에 0.5% 하락한 후 6년 11개월 만에 처음 떨어졌다.

외식비는 작년 1월보다 3.1% 상승했다.

외식물가는 작년 4월 3.1% 오른 후 10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김밥(6.5%), 도시락(6.5%), 죽(6.4%), 치킨(5.9%), 떡볶이(5.7%), 갈비탕(5.5%) 등의 가격 상승률이 높았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국제유가 안정과 유류세 인하 조치, 서비스물가 및 농축산물 상승 폭 둔화 등을 물가 상승률이 1%를 하회한 이유로 꼽았다.

그는 외식비에 관해서는 "임대료와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작년 1월부터 조금씩 상승했고 작년 4월부터 계속 3%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체감물가를 보여주기 위해 자주 구입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4% 상승했다.

2016년 8월 -0.2%를 기록한 후 상승률이 가장 낮았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한 '신선식품지수'는 1.2% 올랐다.

물가상승률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 볼 수 있는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0% 상승했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물가상승률인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 상승률은 1.2%였다.

설을 앞두고 배추(-14.0%), 무(-11.9%), 소고기(-0.9%), 돼지고기(-3.4%) 등 주요 농축산물 가격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구제역 발생에도 아직은 일부 지역에 영향이 국한돼 소·돼지고기 가격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지난해 이상기온으로 생산이 감소한 사과·배 가격은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설 수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이해 생활물가 안정을 위한 정책 노력을 한층 강화하고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대책회의를 매일 열어 상황 점검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