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경수 블랙홀' 빠진 정치권…여야 셈법과 앞으로의 전망은?

입력 2019-01-31 20:31 수정 2019-02-01 01:46

설 연휴 앞둔 여야…'명절 민심' 끌어오기 전면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설 연휴 앞둔 여야…'명절 민심' 끌어오기 전면전

[앵커]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선고 이후에 정국이 소용돌이치고 있습니다. 야당은 대선 무효까지 거론하는 상황이지요. 여야 입장 그리고 정국 전망 간단하게 좀 해봐야될 것 같습니다.

이희정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한국당의 공식 입장이 무엇입니까? 그러니까 대선 무효라는 것인가요? 아니면 그냥 비공식적으로 나오는 것입니까?

[기자]

일단 말씀하신 대로 한국당은 '대통령 특검 수사'와 또 '대선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당의 공식 입장이냐라는 질문에 나경원 원내대표는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라면서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앵커]

여러 의원들이 아무튼 이 내용을 거론은 하고 있는데 당의 입장은 공식적으로 아니다 뭐 이런 입장인가요, 그러면?

[기자]

그렇습니다. 당에서, 내부에서는 그런 주장들이 좀 나오고 있기 때문에 필요하지만 여론 추이도 좀 지켜보겠다라는 것인데요.

폭발력이 굉장히 강한 이슈지만 초기에 대선 불복 프레임을 너무 일찍 내걸면 나중에 또 철회할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일단은 의원 개인의 의견 정도로만 하고 상황을 좀 지켜보겠다라는 것으로 풀이가 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야당의 공세 수위가 상당히 높기는 합니다, 공식적 입장은 아니라고는 하지만. 여기에 대해서 여당은 판결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라는 쪽으로 가고 있어서 이미 그 입장은 가닥을 다 잡은 것이잖아요. 그렇죠?

[기자]

맞습니다. 판결 자체가 워낙 왜곡되고 일방적이기 때문에 대응 자체가 불가능하다라는 이야기가 민주당에서는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 판결 내용을 해석해서는 맞서기가 힘들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최근 사법 적폐세력에 대한 척결 작업과 맞물려서 "판결을 아예 인정할 수 없다"라고 주장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앵커]

사실 사법부와의 전면전이라는 것이 특히 이제 여당의 입장에서 보자면 이게 별로 그, 뭡니까. 본 예가 별로 없는 상황이잖아요. 민주당으로서는 좀 부담스러운 측면도 있을 것 같습니다.

[기자]

맞습니다. 민주당으로서는 사법부와 충돌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사법부 일부 세력과의 싸움이다 이렇게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사법부 안에 편향된 정치 판사 세력 때문에 왜곡되고 또 불공정한 판결들이 계속 이어져왔는데, 최근 이들에 대해서 탄핵이 진행되니까 그들이 보복에 나선 것이라는 설명인데요.

그러면서도 여당이 사법부 전체와 싸우는 것처럼 비치는 것에 대한 부담감 분명히 있는 것 같습니다.

[앵커]

지금 야권에서는 과거의 민주당이 문제삼았던 국정원 댓글 사건 이것을 언급하고 있더군요.

[기자]

민주당이 2012년 대선을 국정원 댓글로 인한 부정선거다 이렇게 계속 주장을 해왔는데 댓글조작이라는 측면에서 보자면 이번 드루킹 사건과 별반 다르지 않다라는 주장입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과는 질적으로 차이가 있는 사건"이라고 맞받았습니다.

그러니까 열성 지지자의 이탈이지, 정권 차원의 개입은 없었다라는 것을 강조한 것입니다.

[앵커]

총선이 언제죠? 20년이던가요?  

[기자]

내년, 약 1년정도 남았습니다.

[앵커]

이것 그때까지도 계속 이어갈 그런 상황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기자]

맞습니다. 지금 이 상황이 곧 이제 야당에서는 특검 주장을 곧 공식화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지만 여당이 이부분에 대해서 응할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계속 이런 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고요.

또 대개 이런 특검 카드가 여야 간에 정치적인 타협으로 중간에 흐지부지된 일도 많았지만 이번에는 좀 그런 분위기는 아닌 것 같습니다.

그리고 특히 한국당이 다음달에 전당대회를 여는데요.

당 대표 후보들이 저마다 또 보수 선명성을 내세우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을 또 정조준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