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 추진…조선업 '빅3→빅2'로

입력 2019-01-31 20:40 수정 2019-01-31 2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선산업에도 지각변동이 예고됐습니다. 산업은행이 20년간 들고있던 대우조선해양을 민간에 넘기겠다고 나섰습니다. 유력한 인수후보는 현대중공업입니다. 그러니까 업계 구도가 이른바 '빅3'에서 '빅2'로 바뀌는 것입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나선 산업은행은 오늘(31일) 현대중공업과 기본합의서를 맺었습니다.

두 회사는 통합법인을 만들어 그 아래에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을 두기로 했습니다.

산업은행은 기존 지분을 넘기는 대신 통합법인의 주식을 받아 2대주주가 됩니다.

이럴 경우 국내 조선업은 3강 체제에서 2강 체제로 바뀝니다.

[이동걸/산업은행 회장 : 빅3 체제에서 과당 경쟁, 중복 투자 등의 비효율을 제거하고 빅2 체제로의 조선산업 재편이 (필요합니다.)]

다만 계약이 확정된 것은 아닙니다.

1달내 삼성중공업이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면 협상 대상이 바뀔 수 있습니다.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떠맡은 것은 1999년, 그간 들어간 공적자금은 7조 원 가량입니다.

이 돈을 빨리 회수하기 위해서라도 현재의 산업 구도를 바꿔야 한다는 것이 산은의 입장입니다.

반면 대우조선 노조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대중공업과는 겹치는 사업이 많아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걱정에서입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구조조정이 뒤따른다면 인수에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