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굴의 활동가" 조명…세계가 기억한 김복동 할머니

입력 2019-01-31 21:08 수정 2019-01-31 22: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가장 거침없던 불굴의 활동가 가운데 한 명" 누구일까요. 미국 뉴욕타임즈는 부고면에 김복동 할머니를 이렇게 소개했습니다. 유명 인사가 숨졌을 때 부고면에 그 행적을 담아내는데 할머니는 긴 부고에서 세계적 인권 운동가로 자리매김됐습니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도 일제히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AP "김복동 할머니는 거의 30년 가까이 매주 수요집회를 이끌었다"

[김복동/할머니 (2016년 12월 수요집회) : 우리들이 위로금 받겠다고 싸우고 있는 줄 압니까? 나라에 힘이 없어 국민들이 억울하게도 잡혀가서 너무나도 분통이 터져…]

뉴욕타임즈 "할머니의 지칠 줄 모르는 캠페인 운동은 자신과 같은 수많은 여성들이 감내해야 했던 고통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가져왔다"

교도통신 "전쟁 기간 여성에 대한 성폭력을 종식하기 위해 세계를 누볐다"

외신이 집중 조명한 것은 전 세계에 위안부 피해 사실을 알렸던 할머니의 삶입니다.

생전 발언과 유언 등을 소개하며 평생 전해온 메시지를 강조했습니다.

로이터 "돈이 문제가 아니다. 일본은 여전히 우리가 원해서 (위안부에) 갔다고 말하고 있다"

[김복동/할머니 (2016년 9월) : 우리는 100억이 아니라 1000억을 줘도 역사를 바꿀 수가 없습니다.]

미국 워싱턴, 로스앤젤레스, 텍사스, 뉴질랜드, 시드니, 지난해 할머니가 태풍 피해 성금을 기부하며 인연을 맺게된 재일 조선학교에서도.

[조호쿠조선초급학교 학생 : 우리는 김복동 할머니를 잊지 않을래요.]

할머니를 기억하겠다는 목소리가 퍼졌습니다.

[김복동/할머니 (2017년 11월 수요집회) : (일본이) 입을 다물고 말을 안 하고 있거든. 그러나 세계는 다 알고 있어. 언젠가는 알 날이 안 오겠습니까?]

김복동 할머니의 발인은 내일(1일) 오전 6시 30분입니다.

일본 대사관 앞에서 영결식을 마치고, 할머니는 충남 국립 망향의 동산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화면제공 : 정의기억연대·오마이뉴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