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대통령, 청와대 비서관 3명 인선…연설기획비서관 오종식

입력 2019-01-31 16:31

제도개혁 신상엽·고용노동 조성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도개혁 신상엽·고용노동 조성재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에 오종식(49)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제도개혁비서관에 신상엽(51) 국정기획상황실 선임행정관을 각각 승진 임명했다.

또 조성재(54) 한국노동연구원 노사관계연구본부 본부장을 고용노동비서관으로 발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런 내용의 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오 신임 비서관은 제주 출신으로, 고려대 언어학과를 졸업했다. 민주통합당 대변인과 민주당 전략홍보본부 부본부장을 지냈다.

충남 보령 출신의 신 비서관은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국무총리실 정무비서관,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했다.

조 비서관은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산업노동학회 편집위원장,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공익위원, 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 부회장 등을 지낸 바 있다.

청와대는 설화로 사퇴한 김현철 전 경제보좌관 후임을 비롯해 과학기술보좌관, 의전비서관 등 공석인 비서관급 이상 자리에 대해서도 검증이 마무리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