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광주형 일자리 반대' 민노총·금속노조 반발 잇따라

입력 2019-01-31 16:07

투자 협약식 열린 광주시청 항의방문 시도…경찰과 몸싸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투자 협약식 열린 광주시청 항의방문 시도…경찰과 몸싸움

'광주형 일자리 반대' 민노총·금속노조 반발 잇따라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반대하는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노조원들이 31일 투자 협약식인 열린 광주시청 앞에서 잇따라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날 하루 확대 간부 파업에 들어간 현대·기아차 노조는 광주시청 앞에 모여 광주형 일자리 사업 추진을 규탄하는 비상 결의대회를 열었다.

광주는 물론 울산과 화성 등 전국에서 모여든 현대·기아차 노조원 1천여명은 '자동차산업 파괴 노동권 부정 문재인 정부 일방통행 규탄'이라는 붉은색 현수막을 앞세우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자동차 공장이 수익성을 내기 위해서는 최소한 30만대 이상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세워야 한다"며 "경차 10만대를 생산하는 공장을 짓겠다는 것은 보나 마나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위탁생산하는 현대차는 경차가 안 팔리면 아무런 부담 없이 광주를 떠날 수 있다"며 "그 결과는 광주시민의 부채와 국민의 세금으로 떠안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래 친환경 차를 위한 부품 생산을 지원하는 것이 진정한 광주형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이라며 "특히 전기자동차에 필요한 전장 부품을 생산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러한 입장을 광주시에 전달하겠다며 투자 협약식이 열리고 있는 시청사로 진입하려다 이를 가로막는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도 이날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광주형 일자리는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광주형 일자리는 고용 효과를 부풀리고 성공 가능성, 지속 가능성도 없는 정책"이라며 "국내 자동차 시장의 위기 상황에서 이미 포화 상태인 경차를 생산하겠다는 것은 셈법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취임 초부터 이야기하던 노동은 죽었다"며 "노동기본권을 파괴하고 재벌 천국의 신호탄이 될 대국민 사기극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