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광주형 일자리 사업' 타결됐지만…갈등의 불씨 여전

입력 2019-01-31 0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광주형 일자리사업과 관련한 합의안 지난해 두차례 무산이 됐었는데 타결이 됐습니다. 오늘(31일) 광주시와 현대차 측이 최종 협상을 벌여서 투자 협약식을 가질 예정인데요. 반발하고 있는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는 광주시청을 오늘 항의 방문합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광역시 노사민정 협의회가 지난해 말 이후 다시 열렸습니다.

위원들은 광주형 일자리 합의안인 '노사상생발전협정서'를 만장일치로 의결했습니다.

협정서에는 주 44시간 근무에 초임 연봉 3500만 원, 자동차 생산 규모 연간 10만 대 등의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차량 누적 생산량이 35만 대에 이를 때까지 이 협정이 유효하다고 못박았습니다.

여기까지는 지난 연말 최종 타결 직전까지 갔던 1차 합의안과 같습니다.

대신 '노사협의회에서 논의한다'는 부속 조항을 추가했습니다.

임단협 유예가 일정 기간 필요하다는 현대차의 요구를 수용하면서, 기본적인 노동권이 제약된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입니다.

하지만 임금과 단체협상을 유예하는 것이 아니라 관련 협의를 유예한다는 것이어서 갈등의 불씨를 남겼다는 지적입니다.

현대차 노조의 반발도 터져나왔습니다.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 대의원 1000여 명이 오늘 전면 파업하고 광주시청을 항의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광주시와 현대차의 공식 투자협약식도 오늘 열릴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