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명래 환경장관 "중국, 우리보다 훨씬 강한 미세먼지 저감조치"

입력 2019-01-30 15:38 수정 2019-01-30 15:44

"동북아에서 맑은 공기가 미세먼지 대신하도록 노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동북아에서 맑은 공기가 미세먼지 대신하도록 노력"

조명래 환경장관 "중국, 우리보다 훨씬 강한 미세먼지 저감조치"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30일 "중국 정부가 우리보다 훨씬 강도 높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19년 대국민 업무보고회 및 중앙환경정책위원회'에서 "우리처럼 중국 국민도 미세먼지에 관심이 많고 특히 중국 정부는 정책 결정자들의 고민이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 환경부에 해당하는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은 오후 11시 전에 퇴근하지 못할 정도로 미세먼지와 관련한 정책 고민이 깊다고 조 장관은 전했다.

조 장관은 "이렇게 한국과 중국 정부가 노력하는데, 이 노력이 공유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며 "지금까지 양국이 다분히 협력형, 연구형 사업을 해왔다면, 앞으로는 실질적으로 저감할 수 있는 조치를 함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기술을 중국에 전수해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장치를 공장에 설치하고 지원하는 실증화 사업도 하고 있다"며 "아울러 중국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것으로 보이면 미리 우리한테 알려줘 사전적 예방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양국 정부는 지난 22∼23일 서울에서 한·중 환경협력 국장회의,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이같이 합의한 바 있다.

조 장관은 "앞으로 과학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동북아시아가 하나의 호흡 공동체라는 틀 속에서 양국 국민의 생명권을 보호하겠다"며 "동북아에서 맑은 공기가 미세먼지를 대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업무보고에 참여한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는 미세먼지 농도를 줄이려면 국민 동참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미세먼지는 정부 혼자 절대 해결할 수 없다"며 "민주주의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정부가 중국 공산당처럼 강압적으로 할 수는 없지만, 환경부 노력에 국민이 발맞춰줘야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