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병준 "'황교안·오세훈 출마 가능' 결정 바뀔 가능성 안 커"

입력 2019-01-29 15:36 수정 2019-01-29 16:49

31일 비대위서 '오·황 당권도전 가능' 당 선관위 결의안 협의·결정
"문대통령, 민주노총과 정치적 동지 관계 끊고 노동개혁 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1일 비대위서 '오·황 당권도전 가능' 당 선관위 결의안 협의·결정
"문대통령, 민주노총과 정치적 동지 관계 끊고 노동개혁 해야"

김병준 "'황교안·오세훈 출마 가능' 결정 바뀔 가능성 안 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2·28 전당대회 출마 자격을 부여키로 한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과 관련, "오는 31일 비대위에 (안건을) 상정해 협의·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 참배 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비대위 회의 전에 (두 사람의 전대 출마 자격 관련) 문제를 제기한 다른 후보들을 따로 만나 이야기를 듣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 선관위가 중요한 기능을 하니 의견을 존중해야 하지만 최종 의결권은 비대위에 있다"며 "비대위에서 선관위 결정이 변경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당 선관위는 비공개 회의를 열고 이번 전대에서 당대표·최고위원 선거의 후보등록 신청자가 경선 기탁금을 납부하고 입당원서 또는 당비를 정기납부했다는 출금이체 신청서를 제출한 뒤 당헌·당규 규정에 따라 입당한 경우,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할 수 있도록 비대위 의결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은 현재 책임당원이 아니지만, 비대위 의결을 거치면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받아 전대에 출마할 수 있게 된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불참 결정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노총과의 정치적 동지 관계를 끊고 노동개혁에 나서겠다는 결심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 대신 국민, 야당과 손잡도록 문 대통령이 결단하시면 된다"며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젊은이들과 퇴직자들께 '아세안 국가로 가라'는 어처구니없는 말을 한 보좌관들의 이야기는 더 들을 필요도 없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