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별세…이제 생존자는 24명

입력 2019-01-28 14:14 수정 2019-01-28 16: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별세…이제 생존자는 24명

정의기억연대는 28일 위안부 피해자 이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밝혔다. 향년 94세.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모 할머니가 건강이 많이 안 좋아졌는데 큰 고통을 견디다 오늘 오전 하늘로 가셨다"며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이 할머니는 17세가 되던 1942년 직장인 방직공장에서 퇴근하다가 군인에게 납치돼 일본으로 끌려갔다"며 "다시 만주로 끌려가 끔찍한 일본군 성노예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날 갑자기 일본 군인이 오지 않아 해방된 것을 알게 된 이 할머니는 밀수선인 소금 배를 타고 귀국했다"며 "죄책감과 피해 의식으로 평생을 괴로워했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4명으로 줄었다.

정의기억연대는 이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진 장관은 여가부를 통해 "얼마 전 할머니를 뵈었을 때 건강 상태가 좋지 않으셔서 하루빨리 쾌차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할머님을 떠나보내게 돼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님 한 분 한 분에 대해 더 늦기 전에 자주 찾아뵙고 편안한 마음으로 건강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