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승태, 이번에도 포토라인 '패싱'…법원 앞 집회 긴장감

입력 2019-01-23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검찰에 소환될 때 '포토 라인'에서 침묵을 지켰죠. 오늘(23일)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입을 다문 양 전 대법원장과 달리, 법원 앞은 하루 종일 찬반 집회가 이어지면서 긴장감이 돌았습니다.

여성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양 전 대법원장은 영장 심사 5분 전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포토 라인이 설치됐지만 이번에도 입을 다물었습니다.

[전직 대법원장 최초로 구속심사를 받게 됐는데 심경 어떠십니까? 오늘 어떤 부분 다투세요?]

지난 11일 검찰 조사를 받으러 나올 때와 마찬가지였습니다.

[강제징용 소송에 대한 재판 개입, 이에 대해 사법 불신이 생길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 보셨습니까?]

양 전 대법원장의 침묵과 달리 법원 주변은 구속에 대한 찬반 집회로 시끄러웠습니다.

구속을 요구하는 시민단체 등은 이번이 사법 적폐 청산의 마지막 기회라고 주장했습니다.

[양승태를 구속하라. 양승태를 구속하라.]

반면, 불구속 재판이 원칙이라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석동현/변호사 : 불구속 상태에서 충분한 시간을 갖고 논리적인 공방을 해서 잘못을 가리자는 겁니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300여 명의 경찰이 투입됐지만 다행히 충돌 등은 없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