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역 확진자 4명 늘어 총 35명…3명은 해외여행 후 확진

입력 2019-01-23 13:05

1명은 환아 보호자…"MMR백신으로 예방 가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명은 환아 보호자…"MMR백신으로 예방 가능"


홍역 확진자 4명 늘어 총 35명…3명은 해외여행 후 확진

경기 안산과 부천, 서울에서 홍역 환자 4명이 추가로 발생해 이번 겨울 홍역 확진자가 총 35명으로 늘어났다.

2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이후 이날 오전 10시까지 집단발생 29명(2건), 개별사례 6명 등 총 35명의 홍역 확진자가 신고됐다.

집단발생 환자는 대구·경북 경산 17명, 경기 안산·시흥 12명이며, 개별 환자는 서울 3명, 전남 1명, 경기 2명이다.

추가 감염 1명은 집단 발생 지역인 경기도 안산에서 나왔다. 앞서 홍역 확진 환아와 같은 병실을 사용한 40대 보호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개별 환자는 3명 추가됐다. 서울 동작구와 노원구에서 각각 베트남과 대만 여행을 다녀온 환자가 확진 판정을 새로 받았다.

경기도 부천에서도 베트남 여행자 1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전염성이 강한 홍역은 우리나라에서 2006년 퇴치 선언을 하면서 사라진 감염병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이후에도 해외 감염자가 유입되면서 환자는 꾸준히 있었다.

홍역은 초기에는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증상을 보이고 이후에는 고열과 함께 얼굴을 시작으로 온몸에 발진이 일어난다.

기침 또는 재채기 등으로 호흡기 비말(침방울)과 공기로 전파되지만 MMR 백신을 접종해 예방이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는 홍역 유행 지역(대구광역시 전체, 경북 경산시, 경기도 안산시)에서는 표준접종 일정 전인 만 6∼11개월 영유아에 대해 접종 시기를 앞당겨야 한다고 권고했다.

1차 접종을 완료한 생후 16개월∼만4세 미만 유아도 2차 표준접종 일정 전에 2차 접종을 당겨서 해야 한다. 표준접종은 생후 12∼15개월, 만 4∼6세에 각각 1회(총 2회) 접종하면 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