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 총리 "손혜원 잘못 있으면 법대로"…문체위 파행

입력 2019-01-23 1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 오늘(23일) 목포로 직접 가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반박을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런 가운데 이낙연 총리는 잘못이 확인된다면 법대로 대처하겠다로 말했습니다. 여당내에서도 쓴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새해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이낙연 총리는 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을 먼저 언급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여러 의문이 제기되고 고발도 접수돼 있으므로 잘못이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할 것입니다.]

정부와 여당이 자세를 낮추자고도 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여러 가지 문제가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여당이 국민 앞에서 겸허해져야겠다 하는 다짐을 함께했으면 합니다.]

총리실은 "목포 방문이 예정돼 있어 원칙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안건이 아니었는데 먼저 꺼낸 것은 작심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손 의원을 둘러싼 의혹들이 '이익 충돌 금지', 즉 '공익과 충돌하는 사익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어긴 것이라는 주장도 여당 내부에서 제기됐습니다.

야3당은 손 의원 의혹을 다루기 위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안민석 위원장을 제외한 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불참하면서 회의 시작 20분 만에 끝났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들께서 이런 여당의 침대축구에 대해서 몰수패 판정을 할 것이라고 보입니다.]

손혜원 의원은 오늘 목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든 의혹에 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