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6 손가락·16번 유니폼…감동의 '기성용 세리머니'

입력 2019-01-23 0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0+6 손가락·16번 유니폼…감동의 '기성용 세리머니'

한국이 골을 터뜨린 환희의 순간 선수들은 부상으로 팀을 떠난 '맏형' 기성용을 잊지 않았다.

23일(한국시간) 바레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전반 43분 첫 골을 기록한 황희찬은 골 세리머니 도중 황인범을 불러 나란히 섰다.

황희찬은 10개의 손가락을, 정우영은 6개의 손가락을 펴 카메라에 보였다.

펼친 16개의 손가락은 기성용의 등 번호인 16번을 뜻했다.

7일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기성용은 열흘이 넘도록 재활에 집중했지만, 결국 부상이 악화하며 21일 두바이를 떠났다.

맏형으로서 팀의 기둥을 잡아주던 기성용의 대표팀 하차에 선수들은 아쉬워하면서도 투지를 불태웠다.

황의조는 바레인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성용 선배는 팀의 중심이었고 후배들도 잘 따르는 선배였다"며 "선배에게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기성용은 한국의 두 번째 세리머니에도 등장했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이용의 크로스를 받아 결승 헤딩골을 터뜨린 김진수는 벤치로부터 기성용의 16번 유니폼을 받아 번쩍 들어 관중에게 보였다.

손흥민과 지동원 또한 유니폼을 건네받아 펼쳐 보이며 환하게 웃었다.

김진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부상 하차가) 얼마나 큰 상처이고 아픔인지 알고 있어서 성용이 형 몫까지 열심히 하려고 했다"며 '맏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감동적인 '기성용 세리머니'와 함께 2골을 만들어낸 한국은 바레인에 연장 끝에 2-1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VOD­∥'골! 골! 골!' 태극전사 골 모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