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세먼지 40% 줄였다는 중국…약속한 배출량 자료는 안 줘

입력 2019-01-22 20:15 수정 2019-01-23 00:06

한·중, 미세먼지 협의…"서울 공기 좋다" 신경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중, 미세먼지 협의…"서울 공기 좋다" 신경전

[앵커]

오늘(22일)은 먼저 중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과 서로 다른 이슈로 어렵게 얽힌 외교 현안을 집중해서 전해드립니다.

다양한 전략과 수싸움이 펼쳐지는 외교 무대에서 한국이 다시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우리 정부는 '묘수 찾기'에 골몰하고 있지만, 주변 강대국들도 쉽게 물러설 기세가 아닙니다. 첫 번째로 다룰 이슈는 중국과의 문제입니다. "중국은 오염물질을 40%나 줄였으니 남 탓하지 말라" 이게 어제 중국 측의 발언입니다. 오늘 한·중 환경협력회의에 참석해서는 "서울의 공기 냄새가 좋다"면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자신만만한 중국은 정작 우리에게 주기로 한 미세먼지 자료는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세먼지는 줄였다고 해놓고 근거를 내놓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6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동북아시아 미세먼지 논란을 과학적으로 밝혀 줄 미세먼지 보고서가 공개될 예정이었습니다.

세 나라의 첫 공동연구로 기대를 모았지만 결국 무산됐습니다.

중국이 반대했기 때문입니다.

당시 우리나라가 준비한 보고서에는 국내 미세먼지의 절반정도가 중국에서 온 것으로 돼 있었습니다.

중국 측은 왜곡이 심하다며 반발했습니다.

자국 미세먼지 배출량이 2010년 이전, 너무 오래된 자료였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연말까지 최신 자료를 한국에도 넘기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그러나 한 달 가까이 지난 지금도 주겠다던 중국측 자료는 오지 않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데이터 취합이 오래 걸린다며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것입니다.

언제까지 주겠다는 기한조차 없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중국 실무진에서는 자료를 넘겼다는데 우리 쪽으로 넘어오지는 않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중국측이 의도적으로 자료 제출을 미루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도발에 가까운 발언이 나왔습니다.

생태환경부 대기국 국장이 "중국의 공기 질은 40% 이상 개선된 반면 한국은 그대로 이거나 조금 나빠졌다"고 밝힌 것입니다.

자료를 쥐고 있는 중국이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일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첫단추부터 삐걱거리면서 올해 11월로 미뤄진 한·중·일 3국의 미세먼지 보고서 발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