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방부 "일본이 공개한 소리는 가공된 기계음" 즉각 반박

입력 2019-01-22 20:20 수정 2019-01-22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1일) 일본 방위성이 레이더로 자신들의 초계기를 조준한 근거라면서 신호음을 공개했죠. 저희들도 보도해드렸습니다. 우리 국방부는 바로 반박했습니다. 일본이 공개한 것은 "가공된 소리"이며 "실체가 없는 기계음"이라는 것입니다.

이 내용을 먼저 김태영 기자가 전해드리고, 이어서 이 소리가 왜 증거가 될 수 없는지, 유선의 기자가 출연해서 설명을 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우리 정부의 입장은 명확합니다.

일본측이 공개한 전자파 접촉음은 객관적인 증거가 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군 관계자는 "일본 측이 변형을 해서 일부만 공개한 것은 명확하다"고 밝혔습니다.

언제 어디에서 발생한지 알 수 없는 '가공된 음'이라는 설명입니다.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는 주변의 모든 음이 포함된 원음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위협비행이 아니라며 증거로 제시한 사진 3장에 대해서도 반박했습니다.

과거에도 500m 거리에서 비행했지만, 우리측이 문제 제기를 한 적 없다는 것이 일본측 주장입니다.

이에 군 관계자는 "구체적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일본측이 공개한 사진은 1~2km 떨어진 데서 촬영했다"며 "일본측 수치를 믿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당시 상황과 동일한 조건에서 2차례 실험을 했고, 각종 자료들을 분석해 광개토함이 일본 초계기를 향해 추적레이더를 겨냥해 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측이 레이더 주파수의 정확한 정보를 제시하고 양국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검증하자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실무협의 중단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데 대해서는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