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역환자 1명에 18명 감염…한국 20~30대 가장 취약

입력 2019-01-22 08:08 수정 2019-01-22 09: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역은 환자 한명의 기침 또는 손 등을 통해서 18명을 감염시킬 정도로 전염력이 강합니다. 전염병 소식 전해드릴때마다 늘 말씀드리는 거지만 역시 예방접종, 그리고 바깥에서 들어왔을때 반드시 손 씻기, 가장 중요한 예방법입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홍역에 걸리면 감기처럼 기침과 콧물 결막염 증상이 나타납니다.

고열과 함께 얼굴에서 시작한 발진이 온 몸으로 번지는 것도 특징입니다.

특히 전염성이 매우 높습니다.

기침, 재채기를 통해 공기로 전파됩니다.

홍역 환자와 접촉하면 면역이 약한 사람은 90% 이상 걸립니다.

잠복기는 7일에서 21일로 바이러스에 노출돼도 증상은 3주 후에야 나타날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전염기간은 붉은 발진이 생기기 4일 전부터 약 8일간입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풍진과 유행성이하선염 등을 함께 예방하는 백신을 두 차례 맞아야 합니다.

만 1세 무렵과 만 4세에서 6세 사이 접종합니다.

한 번 맞을 때 예방효과는 93%, 두 번 다 맞았을 땐 97% 효과가 있습니다.

다만 20대와 30대는 예방접종을 한 번만 맞은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무료인 국가예방접종은 1983년에 시작했지만 2차례 모두 무료가 된 것은 1997년부터이기 때문입니다.

40대 이상은 대부분 홍역을 앓아 대체로 면역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해외여행을 준비 중인 20~30대에게 출국 전 예방접종을 꼭 챙기라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