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목포 투기 의혹' 보도…언론사-손혜원 '진실게임' 양상

입력 2019-01-18 1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 이를 보도한 언론사와 손 의원의 주장이 계속해서 서로 엇갈리고 있습니다. 차명재산 의혹까지 나오자 손 의원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재산과 목숨까지 내놓겠다고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먼저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SBS는 그제(16일) 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조카와 보좌관 가족 등이 산 목포 가옥이 '사실상 손 의원의 차명 재산'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면서 목포 문화재 거리에 있는 '창성장'의 공동소유주인 손 의원 조카의 인터뷰를 전합니다.

조카는 자신이 그 집의 주인이 아니며, 이름만 빌려준 것이라고 여러차례 강조했다는 것입니다.

조카의 아버지, 그러니까 손 의원의 남동생이 "가족들은 목포에 가본 적도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어떻게 운영되는지도 전혀 모른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창성장을 산 돈도 2017년 매입 전에 손 의원이 계좌로 보내왔다고 했습니다.

SBS는 앞서 손 의원의 남편 재단과 조카, 보좌관 가족이 일본식 가옥 등을 집중 구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건물의 구입 시기는 2017년 3월부터입니다.

이 중에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건물 한 채도 포함됐습니다.

이 건물들이 있는 마을이 문화재 거리로 지정된 것은 지난해 8월입니다.

또 SBS는 "건물을 산 후, 부동산 가격이 4배 가까이 뛰었다"점도 부각했습니다.

(화면출처 : SBS)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