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골프장 관계자가 본 전두환은…"시원한 보폭에 말도 또렷"

입력 2019-01-17 20:24 수정 2019-01-18 0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취재진은 전 씨의 방문 사실을 제보한 골프장 관계자의 이야기를 좀 더 자세히 들어봤습니다. 전 씨의 걸음걸이는 시원했고, 중저음의 목소리도 예전과 비슷했다고 합니다.

홍지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두환 씨가 오는 날마다 골프장은 아침부터 분주했다고 합니다.

[B씨/골프장 관계자 : 두 달에 한 번 정도, 그 정도 오죠. 라운딩하기 전에 두세 시간 전에 경호원들이 와서 코스를 사전에 돌아보고.]

부부가 같이 왔다고 합니다.

[B씨/골프장 관계자 : 같이 온 측근들은 (전두환 씨를) 각하라고 부르죠. (이순자 씨는 뭐라고 부르나요?) 영부인.]

건강 상태가 크게 나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B씨/골프장 관계자 : 전두환 씨 목소리가 약간 중저음으로 깔면서 상대방을 제압하는 게 몸에 밴 사람인데 그날도 평소와 같이 똑같았고. 지팡이는 지금까지 본 적이 없었고요. 걸음걸이도 그 나이 또래 할아버지들보다는 훨씬 보폭도 시원하게…]

전 씨 측근인 민정기 전 비서관은 "전 씨 부부가 속한 골프 모임이 있다고 들었지만 지난달 6일 골프장에 갔는지는 알지 못한다"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