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서영교·손혜원 의혹 진상조사키로…"소명듣고 조치 결정"

입력 2019-01-16 13:56 수정 2019-01-21 16:45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직 일단 유지…손혜원 문체위 사보임은 조사 후 결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직 일단 유지…손혜원 문체위 사보임은 조사 후 결정"

민주, 서영교·손혜원 의혹 진상조사키로…"소명듣고 조치 결정"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과 손혜원 의원의 전남 목포 건물 투기 의혹에 대해 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하기로 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서 의원과 손 의원 문제에 대해 "윤호중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한 사무처의 경위 파악, 그리고 사건 내용을 조사하는 과정을 통해 관련 내용이 정리된 이후 어떠한 조치를 할 것인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확대간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 사무처가 서영교·손혜원 의원에 대한 진상조사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사실관계를 확인해 본인 소명도 듣고, 관련 사람이나 기관과 할 수 있는 대로 조사해 결과를 놓고 당 지도부가 함께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의원은 지난 2015년 국회 파견 판사에게 지인 아들 재판과 관련해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민주당 간사인 손 의원의 경우 투기를 위해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건물들을 친척, 지인을 통해 사들였다는 보도가 나온 상황이다.

홍 원내대표는 '서 의원이 원내수석부대표직을 그대로 맡느냐'는 물음에는 "일단은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그는 손 의원의 문체위 사보임 여부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판단해 지도부에서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 결정하기로 했으니 거기에 따라서 하겠다"며 현 상황에서 사보임은 없다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회의 전 기자들과 만나선 서 의원의 청탁 의혹에 대해 "과거 그런 일들이 있었다는 것 자체만으로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우리 당으로서는 사법부 개혁이 오히려 필요하다고 얘기할 수 있는 사례"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