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암사역 흉기난동' 10대 구속…법원 "도망 염려 있어"

입력 2019-01-15 17: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암사역 앞에서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린 1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동부지법 양철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상해 등 혐의로 체포된 한모(19) 군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양 부장판사는 "도망할 염려가 있고, 소년으로서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한 군은 지난 13일 오후 7시께 서울 지하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스패너와 커터칼을 친구 박모(19) 군에게 휘둘러 허벅지 등을 다치게 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한 군과 박 군은 같은 날 오전 4∼5시께 서울 강동구에 있는 공영주차장 정산소, 마트 등의 유리를 깨고 들어가 함께 현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도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한 군은 박 군으로부터 경찰에 출석해 범행 사실을 자백하고 공범이 누구인지 털어놨다는 말을 듣고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