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전 앞둔 중국…공한증 대신 '손흥민 공포증'?

입력 2019-01-15 2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일(16일) 우리나라는 아시안컵에서 중국을 만납니다. 한국 축구를 향한 중국의 공포, 늘 한중전을 앞두고는 '공한증'이라는 말이 나돌고는 했는데 이번에는 좀 다릅니다. 요즘은 우리 대표팀보다 손흥민을 더 두려워하는 것 같습니다.

아랍에미리트에서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안컵에서 2번의 승리, 더구나 한국까지 이겨서 조 1위로 16강에 오르겠다는 중국은 요즘 손흥민 기사로 넘쳐납니다. 

오늘도 우리 훈련장을 찾은 중국 기자들은 손흥민이 중국전에서 뛰는지를 묻고 또 물었습니다.

< 한국 3:2 중국 /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2016년) >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손흥민의 절묘한 프리킥을 걷어내려던 중국은 결국 자책골을 기록했습니다.

이청용의 추가골도, 구자철의 쐐기골도 우리가 넣은 3골 모두 시작은 손흥민이었습니다.

반면 손흥민이 경고 누적으로 뛰지 못한 다음 중국전에서 우리 대표팀은 0대1로 지고 말았습니다.

이번 겨울 토트넘에서 이어온 골몰이까지 더해지면서 손흥민을 향한 중국의 경계는 더 심해졌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2골을 넣은 중국 골잡이 우레이를 손흥민과 비교하는 기사도 이어집니다.

내일 중국전에서 우리는 이겨야 조 1위에 오르는 반면 중국은 비기기만 해도 선두를 지킵니다.

'공한증'에 시달리던 중국으로서는 이번 승부를 아시안컵 성적을 뛰어넘어 한중간 축구 역사의 변환점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손흥민은 피로하긴 하지만 중국전에 나설 준비는 이미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