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세 잡아준다며 상습 성추행"…장애인 체육계도 '미투'

입력 2019-01-15 21:43 수정 2019-01-15 23:01

18살, 훈련장서 겪은 '악몽'…특정 자세 시킨 후, 신체 부위 계속 눌러
박준하 전 코치, 미성년 장애인 선수 등 3명 추행…1년 6월 징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8살, 훈련장서 겪은 '악몽'…특정 자세 시킨 후, 신체 부위 계속 눌러
박준하 전 코치, 미성년 장애인 선수 등 3명 추행…1년 6월 징역

[앵커]

어릴 때부터 장애인 국가대표 조정 선수로 뛴 A양은 18살이 너무 힘들었다고 기억합니다. 훈련을 받으며 코치에게 성추행을 지속적으로 당해왔다는 것입니다.

[장애인 국가대표 조정 선수 A씨 : 운동 시간에 자세 잡아준다고 핑계 대면서 000만지고, 뒤로 껴안거나…]

스포츠계 미투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장애인 선수들의 피해가 또다시 확인됐습니다. JTBC 취재 결과, 유명 국가대표 조정 선수이자 코치였던 박준하씨가 미성년 장애인 선수 등을 성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먼저 최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20살인 장애인 국가대표 조정 선수 A씨는 훈련장의 악몽을 잊지 못합니다.

코치가 특정한 자세를 지시한 뒤, 신체 부위를 계속 눌렀다는 것입니다.

[A씨/현 국가대표 선수(당시 미성년자) : 옆으로 와서 손으로 000을… 나중에 지켜보니까 또 그러는 거예요.]

A씨는 피해 상황을 일기로 남기기도 했습니다.

A씨가 취재진에게 보여준 당시 일기에는 특정한 신체 부분을 눌러 기분이 너무 나빴다고 적혀 있습니다.

선수뿐 아니라 코치로 일하던 B씨도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B씨/전 코치 : 고개를 돌려서 입을 맞추더라고요. 무섭기도 했고 (방에서) 달려 나왔어요.]

가해자로 지목된 이는 선수이자 코치였던 박준하씨입니다.

각종 대회에서 금메달을 여러번 따 장애를 딛고 성공한 '희망'의 아이콘이었습니다.

하지만 미성년 선수 등 3명을 강제추행한 혐의가 드러나, 지난해 9월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재판부(수원지방법원)는 "미성년자이자 장애인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꿈을 키워가려 한 선수들에게 성적인 수치심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코치 측은 재판 과정에서 강제 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해 항소심(서울고등법원)이 진행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