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풍도 친구도 사라진 미래…영화 속 드리운 '미세먼지'

입력 2019-01-14 2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4일)처럼 숨막히는 미세먼지가 계속 된다면 앞으로 우리의 일상은 어떻게 바뀔까요. 미세먼지는 이미 영화 속의 풍경까지 바꾸고 있습니다. 잿빛 하늘 아래서 살아가는 사람들. 스크린 속 미세먼지는 당장의 건강에 대한 걱정을 넘어서 우리 삶 곳곳에 드리울 그늘을 이야기합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 웹드라마 '고래먼지' >

앞으로 34년이 흘러, 2053년의 서울입니다.

방독면 없이 외출하는 것은 목숨을 거는 일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마저도 황량한 벌판 뿐, 다신 볼 수 없게 된 봄 풍경은 노래로만 남았습니다.

[공기 썩기 전에는 '벚꽃엔딩' 들으면서 봄만 되면 소풍 나갔었는데]

[소풍이 뭐예요?]

< 영화 '낯선 자' >

미세먼지는 우리의 호흡기 뿐 아니라 사람 사이 관계도 파고 들었습니다.

[누가 계속 보고 있었어]

먼지가 들어올까 창문을 꽁꽁 싸매 종일 깜깜한 집에서는 이웃의 평범한 소리도 공포로 다가옵니다.

맑은 공기와 먹을 것이 필요했던 거지의 침입에 온 힘을 다해 도망쳤지만 사람이 다닌지 오래인 바깥에는 자욱한 먼지 뿐입니다.

[이한/영화 '낯선 자' 감독 : 사회적 단절감이 더 심해질 거라 생각했어요. 신선한 공기에 대한 것도 빈부격차로 존재하지 않을까.]

< 영화 '인 더 더스트' >

지진이 난 뒤 파리 전체를 덮기 시작한 먼지.

최첨단 인공지능으로 병을 치료하는 미래지만 국가도 사람도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이번 일로 파리 인구의 60% 정도가 죽은 것 같아]

영화 속 미래는 다소 과장된 허구일 수는 있어도 미세먼지가 언제든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이야기합니다.

(화면제공 : 씨네룩스·이한 감독·삼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