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빙상연맹, '조재범 사태' 대책 논의···추가징계 방안도

입력 2019-01-14 07:58 수정 2019-01-14 15:50

조 전 코치, 영구제명 뒤 중국 대표팀과 접촉 논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 전 코치, 영구제명 뒤 중국 대표팀과 접촉 논란

[앵커]

대한체육회가 오늘(14일) 오후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를 개최합니다. 쇼트트랙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성폭행 고소 사건과 관련해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징계를 받은 지도자의 해외 진출을 막는 방안 등도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에서는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고소 사건과 관련한 재발 방지 대책 등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특히 조 전 코치처럼 영구 제명 징계를 받은 지도자의 해외 활동을 막는 방안 등도 거론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구 제명은 연맹이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지만 국제적으로 통용되지 않아 지도자 생활을 계속 막을 수는 없습니다.

[여준형/젊은 빙상인연대 대표 (지난 10일) : 가해한 코치라든지 임원들은 죄의식 없이 그냥 계속 지도생활을 하고…]

지난해 연맹은 심석희 선수를 상습 폭행한 조 전 코치를 영구 제명했습니다.

하지만 조 전 코치는 영구 제명된 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과 접촉해 논란이 됐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논란으로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단체로 지정됐습니다.

연맹 임원진은 모두 해임됐고 대한체육회가 구성하는 관리위원회가 모든 기능을 대신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