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보름 "선배 노선영이 폭언"…빙상계, 이번엔 괴롭힘 논란

입력 2019-01-11 2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빙상계가 이번에는 선후배 간 '괴롭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1년 전, 평창올림픽 때 왕따 주행 논란을 일으켰던 김보름 선수가 선배인 노선영 선수가 폭언을 하며 괴롭혔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은 두고 두고 논란을 남겼습니다.

맨 마지막 선수가 결승선에 도착하는 것으로 팀 기록이 결정되는데, 앞선 두 선수는 뒤처진 노선영과 별도로 마지막 스퍼트를 했습니다.

특히 경기가 끝나고 김보름이 웃는 장면이 노출되면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노선영을 이른바 왕따시켰다는 것입니다.

김보름은 1년이 흘러 입을 열었습니다.

[김보름/스피드스케이팅 대표 (채널A '뉴스A 라이브') : 스케이트 타면서는 물론이고 쉬는 시간에 또 라커룸으로 불러서… 폭언을 하는 적도 많았고.]

선배인 노선영이 2010년부터 폭언을 하면서 괴롭혔다고 주장한 것입니다.

김보름은 지난 문체부 감사 때도 이같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문체부는 평창올림픽이 끝나고 빙상연맹을 감사했고, 팀추월에서 고의적인 따돌림은 없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괴롭힘을 당했다는 김보름의 주장에 노선영은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의혹에 이어 선후배 간 불화 문제가 터지면서 빙상계는 다시 시끄러워졌습니다.

(화면제공 : 채널A)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