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문 대통령 신년사' 거센 비판…'특감반 문제'도 화살

입력 2019-01-10 20:26

한국당 "민심과 동떨어진 자화자찬" 혹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당 "민심과 동떨어진 자화자찬" 혹평

[앵커]

야당쪽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회견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국회 박소연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연결하죠.

상당히 비판적인 논평을 냈더군요. 주로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자유한국당의 평가는 냉혹했습니다.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진 자화자찬"이다, "사람 중심 경제가 아닌 사람 잡는 경제다"라고 평가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반성과 대안 없는 '마이웨이 신년사'라고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한 경제 정책을 바꾸지 않는 대통령의 아집이 두렵다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앵커]

특감반 사태 등에 대해서도 문대통령이 처음으로 언급을 했는데…한국당은 회견이후에 특검 법안을 발의했더군요.

[기자]

네, 한국당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특검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김태우 전 수사관과 그리고 신재민 전 사무관 폭로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김태우 수사관 개인 문제다,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다"라고 말했는데, 사실상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다른 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볼 일이라며 특검 법안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