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 9주 연속 하락…"급매물만 간간이 거래"

입력 2019-01-10 15:50

'헬리오시티' 입주 영향 강남 4구 아파트 전셋값 약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헬리오시티' 입주 영향 강남 4구 아파트 전셋값 약세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9주 연속 하락했다.

한국감정원은 1월 첫째 주(지난 7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10% 하락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주(-0.09%)보다 0.01%포인트 더 떨어진 수치이자 2013년 8월 셋째 주(-0.10%)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대출 규제 등 정부 정책과 신규 입주 물량 증가, 금리 상승 기조, 전세 시장 안정 등의 영향이 복합적으로 미치면서 영등포구와 금천구를 제외한 23개 구에서 하락했다.

강북 14개 구는 신규 입주 단지나 역세권 아파트 등 그동안 매물이 부족했던 일부 단지에서 공급이 늘었지만, 수요자 대다수가 관망세를 보이면서 급매물만 드문드문 거래돼 하락률이 -0.06%에서 -0.07%로 커졌다.

강남 11개 구는 강남 4구와 양천·강서구 내 재건축 단지와 가격이 많이 올랐던 단지의 가격이 꾸준히 떨어지면서 전주보다 0.01%포인트 더 내려간 -0.13%를 기록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08% 하락했다.

수도권은 전주와 동일하게 0.06% 떨어졌고 지방은 -0.08%에서 -0.09%로 낙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는 대전(0.11%), 전남(0.03%), 광주(0.02%)는 상승했고 경남(-0.23%), 울산(-0.21%), 충북(-0.21%), 강원(-0.18%), 경북(-0.15%), 제주(-0.14%), 충남(-0.12%) 등은 하락했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전주 대비 상승 지역은 32개에서 21개로 11개가 줄어든 대신, 보합 지역은 21개에서 25개, 하락 지역은 123개에서 130개로 증가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셋값은 -0.09%의 변동률을 유지했다.

서울은 신규 입주 물량 증가로 전주와 같은 -0.12%를 기록했다.

지난달 말 입주를 시작한 9천510가구 규모 송파구 '헬리오시티'의 영향으로 주변 지역이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전주와 비교해 강동구는 0.30%, 강남구는 0.29%, 서초구는 0.28%, 송파구는 0.25% 하락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