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정부경제정책 옳은 방향이란 것 체감되게 성과보여야"

입력 2019-01-10 10:17 수정 2019-01-10 10:19

"혁신으로 기존 산업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동력 될 신산업 육성"
"기업 대규모 투자사업 조기 추진되도록 범정부 차원 지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혁신으로 기존 산업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동력 될 신산업 육성"
"기업 대규모 투자사업 조기 추진되도록 범정부 차원 지원"

문 대통령 "정부경제정책 옳은 방향이란 것 체감되게 성과보여야"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며 "중소기업·대기업이 함께 성장하고, 소상공·자영업이 국민과 함께 성장하고, 지역이 특성에 맞게 성장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 필요한 것이 혁신"이라며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부터 전략적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도 본격화된다"며 "데이터·인공지능·수소경제의 3대 기반경제에 1조5천억원, 스마트공장·스마트시티·자율차·드론 등 혁신성장을 위한 8대 선도산업에 3조6천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자동차·조선·석유화학 같은 전통 주력 제조업에도 혁신의 옷을 입히겠다"며 "스마트공장은 올해 4천개를 포함해 2022년까지 3만개로 대폭 확대하고, 스마트산단도 올해 2곳부터 시작해 2022년까지 10곳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혁신은 기업의 투자를 늘리고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의 발굴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한국형 규제 샌드박스'의 시행은 신기술·신제품의 빠른 시장성 점검과 출시를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업의 대규모 투자 사업이 조기에 추진되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겠다"며 "특히 신성장 산업의 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 주력산업 구조조정 등으로 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14개 지역활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공공인프라 사업은 엄격한 선정 기준을 세우고 지자체와 협의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조기 착공을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