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2기 비서진 인사…'원조 친문' 노영민 체제로

입력 2019-01-08 20:46 수정 2019-01-08 23: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8일) 비서진을 교체했습니다.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노영민 주중 대사를 임명했습니다.

1기 임종석 비서실에서 2기 노영민 비서실 체제로 바뀐 것입니다.

노영민 실장은 이른바 '원조 친문' 인사입니다.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당시 후보의 비서실장을 맡았습니다.

재작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을 지냈습니다.

[노영민/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을 드립니다.]

한병도 정무수석 자리에는 강기정 전 의원이 왔습니다.

강 수석 역시 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정책위 의장으로 임명했을 정도로 대통령이 신임하는 인물입니다.

대선 때는 문재인 캠프의 총괄수석부 본부장을 맡았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 수석의 후임으로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임명됐습니다.

윤 수석은 지난해 말에 명예 퇴직해서 사실상의 '현직 언론인 발탁'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