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갑작스런 단축수업에 하소연하자 '비아냥'…'황당' 교장

입력 2019-01-08 07:51 수정 2019-01-08 1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교육부가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이를 맡길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경북 영천에서는 갑작스런 단축수업으로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하소연한 부모들에게 비아냥 댄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해당 학교의 교장입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영천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이 학교는 지난달 중순 방학 앞뒤 2주 동안 3시에 끝나던 수업을 1시로 당겨 끝낸다고 공지했습니다.

갑작스러운 통보에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학부모들의 문의가 쏟아졌습니다.

그런데 며칠 뒤 시 한 수가 일부 학부모들의 단체카톡방에 올라왔습니다.

시인이기도 한 이 학교 교장이 자신이 쓴 시를 올린 것입니다.

옛날 어머니들이 힘들게 아이를 키웠다는 내용인데 마지막 부분이 논란이 됐습니다.

"단축수업에 우리 애는 어떻게 하냐고 비굴하게 외치지는 않았다"고 쓴 것입니다.

제목도 '복지의 허구'입니다.

해명을 듣기 위해 교장을 만났지만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00초등학교 교장 : 그분(부모)들이 시간 없어서 그런 것 아니거든요. 시간을 허비하면서 전부 다 학교 쪽으로 넘긴다니깐.]

학부모들은 할말을 잃었습니다.

[학부모 : 단축수업에 항의하는 엄마에게 비굴하다. 그건 맞는 어휘는 아닌 것 같습니다.]

아이를 맡길 데가 없어 애태우는 마음을 먼저 헤아려야 할 교장이 부모들의 걱정을 비굴한 외침으로 깎아 내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