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겨울 바다서 수영하고 윗옷 벗고 마라톤…'이한치한'

입력 2019-01-07 08:19 수정 2019-01-07 14: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추운 한겨울, 남쪽에서는 추위로 추위를 다스리는 이한치한을 실행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겨울바다에 뛰어들고, 옷을 벗고 마라톤을 뛰었습니다.

이 모습은 윤두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출발신호와 함께 4,500여 명의 인간 북극곰이 바다로 뛰어듭니다.

망설임이라고는 없습니다.

한참을 헤엄쳐 육지와 제법 멀어졌는데도 물 속에서 나올 줄을 모릅니다.

정신이 번쩍 드는 추위도 잠시, 어느덧 차가운 바다를 즐기고 바다도 모자라 한쪽에서는 얼음물까지 뒤집어씁니다.

[김수경/참가자 : 겨울인데도 이곳의 열기 때문에 너무 후끈후끈 달아오릅니다.]

물 밖에서는 두려웠는데 막상 안으로 들어오니 견딜 만합니다.

참가자들은 이렇게 추위와 싸우며 올 한해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2019 파이팅!]

캔버스가 된 배와 등에 개성 있는 메시지를 남깁니다.

준비 운동을 하며 몸을 풀고 힘차게 각오를 다져봅니다.

[하나, 둘, 셋, 파이팅!]

윗옷을 벗은 900여 명의 마라토너들이 도심을 달립니다.

반환점을 돌아 어느덧 10km를 달려 마지막으로 젖 먹던 힘까지 다해봅니다.

바다에서, 땅에서 건강한 이색 스포츠로 새해 각오를 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