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협비행? 증거 대라" 아베 뒤로 똘똘 뭉치는 우익들

입력 2019-01-03 20:30 수정 2019-01-04 22:24

"한국 제정신 아니다" 위안부 문제 망언 전력 정치인도 포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 제정신 아니다" 위안부 문제 망언 전력 정치인도 포함

[앵커]

우리 해군 함정이 일본 초계기를 레이더로 조준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 일본 측이 해를 넘기면서 반발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 신년 인터뷰에 이어서 이번에는 우익 정치인들이 "일본 초계기가 위협비행 했다는 증거를 대라"면서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윤설영 도쿄 특파원입니다.

[기자]

사토 마사히사 외무성 부대신이 3일 오전 트위터에 올린 내용입니다

"자위대 초계기는 금지비행의 다섯 가지 유형에 해당되지 않았다"면서 "위험한 비행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야마다 히로시 방위성 정무관도 "자위대기가 저공비행을 했다는 증거를 대라"고 주장했습니다.

전날 국방부가 아베 총리의 인터뷰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입장문을 내자 곧바로 반격에 나선 것입니다.

두 사람은 각각 외무성과 방위성의 고위 관료이면서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입니다.

사토 부대신은 매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온 대표적인 우익 정치인입니다.

지난달 말 자민당 국방부회에서 "해군 함장의 처분과 한국 측의 사죄"를 요구하는 등 줄곧 강경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야마다 정무관 역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대응에 대해 "제정신이 아니"라는 망언을 한 전력이 있습니다.

우리 국방부는 일본 초계기가 위협비행을 한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