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19 구조요청에 '장난전화' 취급…신고자,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01-03 21:01 수정 2019-01-04 0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얼마 전에 한강에 투신한 20대 여성이 물에 빠진 채 휴대전화로 119에 구조 요청을 했습니다. 그런데 응대에 나선 119 대원은 "한강에서 수영하면서 전화를 하는 것이 대단하다"면서 마치 장난 전화를 받는 듯한 취급을 했습니다. 이 여성은 사흘 뒤에 한강에서 결국 숨진 채 발견됐는데, 당시 119 신고 전화의 녹음 파일을 저희 JTBC 취재진이 입수했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27일 새벽 한강에 투신한 최모 씨는 119에 다급하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최모 씨 : 한강이에요, 지금.]

[119 대원 : 누가 한강이에요?]

119 대원은 물에 빠진 채 전화하는 것을 못 믿겠다는 듯 묻습니다.

[119 대원 : 근데 이렇게 지금 말을 잘할 수가 있나요?]

최 씨의 거듭된 구조 요청에도 재차 질문합니다.

[119 대원 : 뛰어내린 거예요, 뛰어내릴 거예요?]

최 씨는 가쁜 숨을 계속 몰아쉬며 말을 이어갑니다.

[최모 씨 : 장난 전화 아니에요.]

하지만 119 대원의 대답은 비슷합니다.

[119 대원 : 좀 대단해서 말씀을 드리는 거예요. 한밤중에 한강에서 수영하시면서 이렇게 전화까지 하는 거 보니까 대단해서.]

결국 이 대원이 구조 출동 버튼을 누르면서 대원들이 출동했지만, 최 씨를 찾지 못했고 사흘 뒤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가족들은 적극적인 대처가 없었다고 울분을 터뜨렸습니다.

[최모 씨 유가족 : '조금 버티고 있으라든지, 수영할 줄 알면 뒤로 누워서 생존 수영을 하면 오래 견딜 수 있으니까 그래라' 이런 119 구급대원 같은 이야기는 하나도 없이…]

119 측은 신고 접수자의 태도가 무성의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투신자가 직접 신고를 하는 것은 워낙 예외적인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