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건 없는'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어떤 카드 있나

입력 2019-01-03 07:18 수정 2019-01-03 16: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무런 전제 조건이나 대가없이 개성 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틀전 신년사에서 이같이 말했죠. 그렇다면 김 위원장이 언급한 전제조건과 대가는 과연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궁금해 집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후속 대책 논의에 착수했습니다. 일단 현재의 대북 제재 국면에서 할 수 있는 것을 먼저 찾아 보겠다는 방침입니다. 오늘(3일) 열리는 국가 안전보장 회의 NSC에서 입장이 정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지난 1일) :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습니다.]

이 표현을 놓고 청와대에서 회의가 열렸다고 복수의 외교소식통이 전했습니다.

참석자들의 해석은 엇갈렸습니다.

북측이 우리 정부의 일방적 폐쇄로 인한 피해보상을 거론하지 않고, 우리측 자산의 몰수조치를 풀어주겠다는 뜻이라는 분석이 주를 이뤘다고 한 참석자는 설명했습니다.

한편에서는 유엔 제재가 금지한 벌크캐시, 뭉칫돈을 받지 않고 일단 재개하자는 것이라는 풀이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개성공단 노동자 임금을 현물로 주거나, 개인이 관광비를 내는 방식입니다.

정부는 기업인들의 자산점검을 위한 방북 등 제재국면에서 할 수 있는 것부터 찾겠다는 방침입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자체가 제재에 저촉된다고 보진 않고 있고요.]

오늘 열리는 NSC 상임위원회에서 정부 입장이 정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이 '원자력 발전'을 언급한 데 대해서도 정부는 비핵화 협상에서 핵의 평화적 이용 등이 논의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