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른 유치원 소개로 해결? 현장에선…학부모 '걱정' 여전

입력 2019-01-03 09:29 수정 2019-01-03 15: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래서 또 정부가 내놓은 방안이 유치원을 못다니게 된 아이들이 다른 유치원으로 잘 옮기도록 한다는 것이었는데요, 이것도 그렇게 말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

내부 고발로 비위가 드러나자 폐원 선언을 했던 유치원 (지난해 10월)

['폐원 유치원' 설립자 : 나가시라고요. (어디서요?) 이곳에서.]

[한승민/'폐원 유치원' 교사 : 이제 정말 그만 힘들고 싶어요.]

+++

2개월 후 취재진이 다시 찾아갔습니다. 그사이 해결방안은 나왔을까.

+++

[해당 교육지원청 관계자 : 저희도 막을 수 있으면 최대한 막으려고 하죠. 설립자가 요지부동한 상황이니깐.]

교육당국의 제지와 학부모들의 호소에도 강행된 폐원

정부의 약속 "'폐원' 유치원 아이들 책임지겠다"

[유은혜/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지난해 12월 6일) : 교육지원청별 현장지원단에서 해당 유아에 대한 공·사립유치원 배치를 적극 지원하도록 할 것입니다.]

+++

교육청은 학부모들에게 4곳의 유치원을 안내했습니다.

+++

[이인경/'폐원 유치원' 학부모 : 허허벌판인 데다가 원비도 터무니없이 비싸서 아이 보내기에는 걱정이 너무 많습니다.]

[이오미/'폐원 유치원' 학부모 : 안 보내면 안 보냈지. 대로변 바로 옆에 있고 애들 다닐 때 위험하고, 건물도 많이 노후가 된 거 같기도 하고.]

[권혜정/'폐원 유치원' 학부모 : 대기가 지금 아주 많고 저희도 기다리고 있는데, 가망은 없다고 보면 되는 거죠.]

[도유진/'폐원 유치원' 학부모 : 거기는 (정규수업이) 1시면 끝나는데 저희 같은 맞벌이는 꼼짝마라거든요.]

대체 유치원 목록 받아들고 더 당황스러운 학부모들

하지만 대부분 아이들의 문제가 해결됐다는 교육당국

올봄, 아이들은 무사히 새 유치원을 찾아갈 수 있을지…

+++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