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쿄 번화가 차량 돌진…용의자 "옴 진리교 사형에 보복"

입력 2019-01-03 09: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도쿄 시부야에서 새해 첫날인 이틀전 새벽 발생한 차량 돌진 사건의 용의자가 '옴 진리교' 교주와 주요인물들에 대해 사형이 집행된데 대한 보복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일본이 다시 '옴 진리교'에 대한 공포를 떠올렸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경차 1대가 앞부분이 부서진 채 도로 한가운데 멈춰있습니다.

21살 구사카베 가즈히로는 새해 첫날 0시 10분쯤 새해맞이 인파로 북적이던 도쿄 시부야 번화가를 이 차량으로 돌진했습니다.

좁은 골목길을 오가던 사람들은 미처 피하지 못했습니다.

차량이 140m를 질주하는 동안 9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이 가운데 19살 대학생 1명은 의식불명 상태입니다.

일본 언론은 구사카베가 자신의 범행에 대해 "옴 진리교 사형에 대한 보복"이라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구사카베는 범행 현장에서 체포된 직후 자신의 행동을 살해 의도를 가지고 한 '테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옴 진리교 문제를 구체적인 범행 동기로 밝힌 것입니다.

경찰은 구사카베가 범행에 사용한 차를 등유로 불태워 대량인명 살상을 노렸다고도 밝혔습니다.

다만 구사카베가 실제 옴진리교나 후속 종교단체와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일본 경찰은 구사카베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해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