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헌신했던 의사" 추모 발길…'재발 방지' 임세원법 추진

입력 2019-01-02 21:14 수정 2019-01-02 2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고 임세원 교수와 같은 일을 막기 위해서 의료계가 임세원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울증과 자살예방에 헌신했던 고 임세원 교수에 대한 추모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유가족들은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안전한 진료 환경을 만들어 달라" 당부했습니다.

또 "마음이 아픈 사람들이 편견과 차별없이 언제든 도움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달라" 고 했습니다.

의료계는 유족의 뜻에 따라 임세원법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위급한 상황에 의료진이 대피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깁니다.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 중단없이 치료받을 수 있게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합니다.

고인이 강조해왔던 자살예방 교육 활성화 방안도 추진하기로했습니다.

고 임세원 교수는 생전 우울증 치료와 자살 예방에 헌신했습니다.

[백종우/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겸손하고 환자에게 공감하고 최고의 치료를 하려고 애써왔고요. 자살이 발생하는 걸 현장에서 제일 안타까워했고…]

빈소에는 12년 간 치료 받았던 환자가 직접 찾아왔습니다.

[주은화/서울 홍은동 : 너무 자상하고 하나하나 환자에게 다 챙겨주세요.]

생전 고인의 헌신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에는 추모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법원에서는 흉기를 휘둘러 임 교수를 숨지게 한 박 모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열렸습니다.

박 씨는 살해는 인정하면서도 범행 동기는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2일)밤 결정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