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핵실험 장소 근처 규모 2.8 지진…"자연지진 추정"

입력 2019-01-02 10: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일 오전 7시 20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0㎞ 지점에서 규모 2.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지진 발생 위치는 북위 41.30, 동경 129.21로, 북한의 6차 핵실험 장소로부터 동쪽으로 약 11㎞ 떨어진 곳이다. 지진 발생 깊이는 12km로 추정됐다.

기상청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공동으로 분석한 결과"라며 "자연지진이며, 유발지진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유발지진은 인간의 활동으로 인해 시간이 지나면서 지각에 변형이 생겨 발생하는 자연지진의 일종이다.

우남철 기상청 지질 전문 분석관은 "2017년 9월에 있었던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인해 지각이 영향을 받아 자연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북한 핵실험 이후 길주군 근처에서 이 같은 자연지진이 몇 차례 발생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