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운영위 뒤 '김태우 수사' 속도…청와대 추가 자료 요청키로

입력 2019-01-01 20:19 수정 2019-01-01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가 끝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지난주 청와대를 압수수색했던 검찰은 서버 안에 있는 문건 기록 등 추가 자료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또 검찰은 김태우 수사관의 메일 등을 압수수색해서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민간인을 사찰했다고 주장하며 검찰에 고발 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를 10시간 가량 압수수색했지만 확보한 자료는 많지 않았습니다.

특별감찰반의 컴퓨터 대부분이 폐기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됩니다.

청와대 측은 특감반원들이 원래 소속 기관으로 복귀하면 해당 컴퓨터 등은 폐기해야 하고, 관련 자료는 외부에 유출 못하는 것이 보안 규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청와대 서버 안에 남아있는 문건 기록 등을 추가로 요청할 방침입니다.

김태우 수사관이 첩보 내용 등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혐의를 수사 중인 수원지검도 관련 문건 확보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김 수사관이 공개한 100여 개의 파일 목록 중에 검찰의 감찰 과정에서 확보한 문건은 5~6건에 불과했기 때문입니다.

수원지검은 김 수사관의 메일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분석 중에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