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블랙리스트 피해자" 녹취 틀었지만…'새누리 비례 출신' 논란

입력 2018-12-31 20:29 수정 2018-12-31 22:28

한국당 '피해자' 폭로…민주당 "새누리 비례 23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당 '피해자' 폭로…민주당 "새누리 비례 23번"

[앵커]

자유한국당은 오늘(31일) 추가 폭로를 예고했고 실제 회의에서도 새로운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현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인물의 녹취 파일을 틀었습니다. 사퇴 압박 때문에 괴롭힘을 당해서 그 충격으로 약을 먹고 있다는 내용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확인결과 해당 인물은 지난 총선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였고 3년 임기도 모두 마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라며 녹취를 공개했습니다.

[이만희/자유한국당 의원 : 한 번도 그만두라고 한 적도 없다, 임기를 존중했다. 말씀하셨죠? 24명의 관계자, 그만 둔 사람 중 한 사람입니다. 한 번 들어보시죠.]

녹취 속 인물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기술본부장을 지냈던 김정주 전 본부장이었습니다.

[김정주/전 환경산업기술원 본부장 : 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르면 도저히 사퇴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상황과 환경을 만들어서 괴롭혔고, 지금도 그때의 충격으로 약을 먹지 않고는 잠을 들지 못합니다.]

그런데 김정주 씨는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였다는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정주 씨라고요. 지금 뭐 틀었잖아요. 무슨 뭐 대단한 폭로라고. 이 사람 20대 국회의원 비례대표 무슨 당인지 아세요? 새누리당 23번입니다.]

확인 결과 김 전 본부장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비례대표 23번으로 추천받은 인물이었습니다.

2008년 한나라당 중앙위원회 환경분과위원장,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경선 후보 중랑구 단장 등을 지냈습니다.

김 전 본부장은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8월까지 본부장직을 수행했습니다.

이만희 의원의 주장에 대해 임종석 비서실장은 "김 전 본부장은 3년 임기를 모두 채우고 퇴임식까지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