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술 취해 행인 치고 차량 연쇄추돌…'골목길' 광란 질주

입력 2018-12-31 21:14 수정 2018-12-31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음준운전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경남 창원에선 만취한 20대 운전자가 좁은 골목길을 질주하며 차와 사람을 치었습니다. 3명이 다치는 사고를 내고도 멈추지 않고 그대로 내달렸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유흥업소가 밀집된 골목길에서 승용차가 질주합니다.

결국 주차된 차량에 이어 행인을 칩니다.

길을 건너던 한 무리 일행은 가까스로 사고를 피합니다.

[사고 목격자 : 갑자기 질주해서 죽을 뻔했거든요. 브레이크도 밟지 않은 상태에서…]

광란의 질주는 여기서 멈추지 않습니다.

좌회전을 하다 주차된 트럭을 들이받고 중앙선을 넘더니 또 다른 트럭과도 부딪칩니다.

어제(30일) 오전 3시 20분쯤 24살 송 모 씨가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차량을 몰다 낸 사고입니다.

송 씨는 최초 사고를 낸 이후 200m가량을 도주하다 이곳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서는 멈춰섰습니다.

이 사고로 보행자 1명과 주차된 트럭에 타고 있던 2명 등 모두 3명이 다쳤고 차량 4대가 파손됐습니다.

송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2%, 면허 취소 수준이었습니다.

송 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 다툰 뒤 홧김에 운전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송 씨에 대해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윤창호 법'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