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오기 전 수집한 정보 맞다"…김태우 측 인정

입력 2018-12-25 20:11 수정 2018-12-25 23:15

'민간인 사찰 증거' 연일 폭로전…진위·시점 논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간인 사찰 증거' 연일 폭로전…진위·시점 논란

[앵커]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씨와 자유한국당은 현 정부의 민간인 사찰 증거라면서, 연일 정보 목록을 폭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내용의 진위와 작성 시점, 첩보 수집 경위 등은 아직까지 검증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김 씨 측 주장의 사실 여부는 이번 사건의 성격을 가릴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JTBC는 그 내용을 하나하나 확인하고 있습니다. 뉴스룸은 어제(24일), 김 씨 측이 폭로한 일부 정보의 경우, 김 씨가 청와대에 가기 전에 수집한 것이라고 보도 해드렸는데, 김 씨측은 오늘 사실상 보도 내용을 인정했습니다.

먼저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김태우 수사관 측은 오늘 기자들에게 "박용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비위 첩보 수집은 청와대에 가기 전에 한것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JTBC가 어제 지적한 보도 내용을 인정한 것입니다.
 

김 씨 측은 "중앙지검 범죄정보과에 근무할 당시 중소벤처기업부에 공문을 보내고 관계자와 연락을 했다"고도 했습니다.

김 씨 측은 JTBC 보도 이전에는 이런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김 씨는 검찰에서 중단했던 업무를 청와대 특감반장이 '적폐청산 관련 정보를 수집하라'고 지시해서 2달 뒤 재개했다고 새롭게 주장했습니다.

청와대 윗선의 지시에 따랐다는 것입니다.

김 씨의 변호인인 석동현 변호사는 "선제적으로 뭘 하라고 하는 것만 지시가 아니라 어떤 것을 하겠다고 보고했을 때 승인한 것도 지시"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은 "2016년 9월 이후 임명된 공공기관장들이 촛불정국 아래 업무가 태만하다는 소문이 있어 각별히 챙겨보라고 했을 뿐 '적폐청산'을 언급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