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창조센터장 감찰"…청와대 "첩보 수집 지시 안해"

입력 2018-12-23 20:16 수정 2018-12-23 23:05

자유한국당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한 증거"
이인걸 "김 수사관 보고받자마자 검찰 이첩" 공방 가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유한국당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한 증거"
이인걸 "김 수사관 보고받자마자 검찰 이첩" 공방 가열

[앵커]

주말동안 포근했던 날씨가 끝나고 본격적인 세밑 한파가 시작된 오늘(23일). 정치권에서도 하루종일 냉랭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특감반 의혹과 관련해 추가 폭로를 내놨고, 또 "맞으며 가겠다" 조국 민정수석이 오늘 바꾼 소셜미디어 프로필에서 엿볼 수 있듯이 청와대는 정면 돌파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과 유치원 3법 등 쟁점이 되고 있는 법안을 놓고도 여야는 막판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임시국회가 빈손으로 끝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특감반 의혹을 둘러싼 공방 소식, 김태형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의 첩보 목록입니다.

지난해 7월 24일 '박용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비리첩보'라는 내용이 적혀있습니다.

문서 하단에는 당시 직속상관이었던 이인걸 특별감찰반장의 자필 서명이 보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을 한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용남/전 자유한국당 의원 : 창조경제혁신센터는 공공기관도 아니고, 그 센터장도 민간인 신분입니다. 국정농단의 냄새가 풀풀 나는 첩보다 하면서 무척이나 좋아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당시 이인걸 반장이 직접 결제했기 때문에, 김 수사관의 개인적 일탈이라는 해명은 말이 안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정부는 사찰 DNA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을 뿐만 아니라, 거짓말 DNA까지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청와대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특감반을 관리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특감반장이 첩보를 수집하도록 지시한 바 전혀 없고, 감찰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더 이상 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인걸 전 특감반장도 JTBC와 통화에서, "김 수사관이 청와대 들어오기전 이미 갖고있던 첩보였고, 보고받자마자 검찰에 이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해당 기관은 정부 출연금이 들어간 공공적 성격인 만큼, 범죄 의심 정보가 포함되어 있어 검찰에 수사 참고 자료로 넘겼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또, 이인걸 전 반장이 목록에 서명한 것은 김 수사관이 검찰 승진심사에 실적으로 내겠다고 해 사실 확인을 해준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