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로페이' 닻 올렸지만…현장 소상공인 반응은 '시큰둥'

입력 2018-12-21 07:43 수정 2018-12-21 13: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책들 가운데, 카드 수수료의 부담을 덜어주는 '제로 페이'가 있습니다. 수수료 0%를 내세우는 간편 결제 서비스입니다. 서울과 부산, 창원에서 어제(20일) 시험 운영이 시작됐는데, 소상공인들의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송승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제로페이는 큐알 코드를 찍으면 소비자의 은행 계좌에서 판매자의 계좌로 바로 돈이 전송되는 결제 방법입니다.

한 해 매출이 8억 원 이하면 이용 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됩니다.

서울 시청 앞에 있는 이 매장 벽면에는 이렇게 제로페이 홍보물이 붙어 있습니다.

제로페이로 결제가 가능한지 시도해보겠습니다.

[서울시청 앞 카페 주인 : (제로페이로 결제되나요?) 제로페이는 한 번도 안 해봤는데요.]

[서울 순화동 식당 주인 : 제로페이는 결제 안 돼요. 제가 잘 몰라서요.]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대대적으로 홍보에 나섰지만 제로페이를 등록한 소상공인은 4.5%에 불과합니다.

연매출 8억 원 이하의 소상공인들은 지난달 카드 수수료율이 크게 내렸기 때문에 굳이 제로페이를 쓸 필요가 없다고 말합니다.

소비자들은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가격의 40%를 소득 공제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체크카드 소득공제율도 30%이고 카드사 포인트나 할인 혜택 등도 있어서 지불 습관을 바꾸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제로페이 서비스는 내년 3월 정식으로 시작합니다.

하지만 가맹점 수가 크게 늘어나지 않는다면 새로운 결제 수단으로 자리잡기 어려워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