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 앞으로 간 택시기사 12만…"카풀 폐지" 총파업

입력 2018-12-20 20:20 수정 2018-12-20 23: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12만 명의 택시 운전사들이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를 폐지하라고 촉구하면서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참가자들은 4시간 가량 집회와 행진을 한 뒤에 해산했습니다. 현장에 모인 운전사들은 '생존'을 이야기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앞에 대규모 인파가 모였습니다.

검은 머리띠를 둘러맨 택시 운전사들입니다.

손에는 '카풀을 퇴출하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었습니다.

[각성하라 각성하라 청와대는 각성하라! 투쟁! 택시를 살려내라!]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발해 전국 택시 노조 연맹 등 4개 단체가 하루 동안의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정부가 제대로 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비판했습니다.

[박복규/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 : 거대 기업을 앞세우고 영세하고 가난한 택시를 짓밟고 현실을 무시하고 미래를 불투명하게 하는 현 정부에 저는 분명히 각성하라고 촉구합니다.]

집회 현장에는 지난 10일 카풀에 반대하는 유서를 남기고 분신한 운전사 최모 씨에 대한 추모 행사도 열렸습니다.

집회에 참가한 택시 운전사들은 국회에서 2km 정도 떨어진 이곳 마포대교까지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경기도와 군포시, 강서지부 등 다양한 지명이 적힌 깃발들이 보이는데요.

주최 측은 모두 12만 명이 집회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운전사들은 카풀 서비스가 생존의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권진수/서울 장위동 : 자가용이 영업을 한다는 건 저희들은 다 죽으라는 얘기죠. 지금 겨우 한 달에 돈 200벌이밖에 안 되는데. 생존권하고 관련된 겁니다. 절대 반대해야 합니다.]

[제상헌/대구 범물동 : 대구에서 왔습니다. 카풀이 되어가지고 손님을 많이 뺏겨가지고 손님이 없어요.]

집회에는 경찰 8000명이 투입됐지만 별다른 충돌 등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택시업계는 해법을 찾겠다며 여당이 제안한 이른바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참여해 대화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이경)

관련기사

JTBC 핫클릭